• Black Facebook Icon
  • Black Instagram Icon

02)738.7811,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5나길 42(누상동104) 1층, 오-스케이프 아키텍튼

© O-Scape Architecten All Right Reserved

2 F

[聽琴賞蓮 청고상련] 거문고를 들으며 연꽃을 보는 집 - 평창동 복층 주택 리모델링

L. Pyeongchang-dong, Seoul

Y. 2016.01

T. Residential

A. 200m²


Design & Construction 

O-Scape

Director : Sun-young Park
Designers : Hyo-eun Kim

Photographer : Gwi-yeong  Kim

Magazine

MILK KOREA 17' Feb.

어릴 적 한 남자아이가 자랐던 공간, 그 아이는 성인이 된 후 약 10여년간 아파트 생활을 하다가 다시 그 옛 주택으로 돌아온다. 이제는 아내, 그리고 두 아이와 함께.. 

이 주택은 그 시간이 흐르는 동안 얼마나 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있었을까? 경사 지붕, 스킵 플로어, 개별 공간은 좁고 천정은 높은, 산과 나무가 보이는 주택. 

거문고를 연주하는 아내는 그 악기처럼 검소하고 단아했다. 거실 한 켠 거문고 소리가 들리고 삼삼오오 모여든 청중이 감상하는 것을 상상해 본다. 

이 주택은 계단을 중심으로 가장 아래에는 현관을 지나 거실과 주방 및 보조 주방, 그리고 화장실이 있다. 계단 다섯단을 올라가면 가족실, 아이방1, 아이방2, 그리고 두 아이방 사이에 화장실이 있다. 다시 계단을 올라가면 작은 방 두개와 화장실 하나가 1층 거실이 내려다 보이는 복도에 면해 위치하고, 그리고 계단 세 단을 올라가면 좁고 긴 창고와 게스트 룸이 자리한다. 

이 집의 백미는 35년전에도 그 위 세대 가족들이 밟고 다녔을 그리하여 한쪽으로 다소 기울어진 계단과 자연광이 내려 쬐는 천창이다. 빛이 들어오고 나무가 보이며 비가 오면 빗소리도 톡톡 들리고 눈이 내리면 눈송이도 보이는 천창.. 오-스케이프에서는 그 천창을 막고 있던 쇠파이프를 걷어내고, 기존의 계단구조를 나무로 감싸주었을 뿐이다. 

빛을 최대한 아래로 끌어들이기 위해 난간 벽은 덜어낼 수 있는 한 덜어낸다. 

경사 지붕은 그 아래 공간에 그대로 드러난다. 조도를 확보하면서도 튀지 않게 상부 복도의 난간과 함께 경사면의 간접 조명과 더불어 1층의 창에 이르기 까지 하나의 선으로 연결한다. 동측과 남측 창에서 들어오는 빛 그림자는 1층의 벽과 2층 복도 난간에 시시각각 그림을 그린다. 그리고, 2층 복도 아래 바닥과 그 아래 벽으로 이어져 ㄱ자로 접힌 공간은 물감 한 방울을 더한 농도로 공간의 깊이를 더한다. 좁고 긴 주방은 자칫 답답할 수 있지만 주방의 아일랜드 식탁, 창 아래의 수납장의 배치 등을 짜임새 있게 제안한다.그 너머 천창과 측창을 통해 나무의 움직임마저 보이는 보조 주방은 마치 자연속에서 즐기는 캠핑을 떠올릴 수도 있다. 

Semi-Private 영역으로서의 작은 거실에는 피아노와 책, 컴퓨터가 자리한다. 가족들이 모여 책을 보고 피아노를 치며 컴퓨터를 하는 이 공간은 해먹 그네가 달린 작은 테라스와 더불어 이 주택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아늑한 공간이 될 것이다. 

가족실에서 이어진 아이방1과 아이방2 사이에는 화장실이 있다. 아이방1의 평천장을 철거 했을 때, 또다시 경사 지붕이 나타났고, 슬라브를 조금 더 내어 연결하면 또다른 다락방이 하나 만들어질 터였다. 
  
숨겨진 공간을 통해서 올라가면 새로운 다락이 나타나고 그곳에서 외부 자연을 감상할 수 있다면..